SK증권 로보어드바이저 '나만의 자산관리사' 캠페인

최종 수정일: 2018년 5월 18일



Mission

최근 1~2년가 증권가의 화두는 단연 AI와 알고리즘을 이용한 로보어드바이저였습니다. 하지만 법적 인프라가 준비 중이었고 누구나 서비스를 출시하고는 있지만 절대 강자는 없었습니다. SK증권은 증권 브랜드 중에 모바일에 특화된 서비스를 가장 앞서서 선보여 왔습니다. 이에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에서도 강한 인상을 남길 런칭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Insight

가장 큰 장벽은 고객들이 로보어드바이저에 대한 니즈를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증권사의 고객들은 대부분 직접 투자자로써, 금융상품을 직접 사고 파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로보어드바이저는 큰 수익을 바라는 공격적인 직접 투자자들과 안정적이고 작은 수익을 바라는 은행권 투자자들 사이에 있는 중위험 중수익 상품입니다. 이에 기존 증권사 타깃들에서 확장하는 로보어드바이저만의 타깃들을 발굴하고 그들을 위해 커뮤니케이션을 준비했습니다.


인공지능이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자산관리를 해준다면, 언제든 누구든 투자금액이 적던 많던 똑똑한 자산관리사를 두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생각에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자산관리사를 등장시켜 인터랙티브 무비로 구성하기로 했습니다.